[류은규 한방 칼럼] 종아리 경련

글쓴이
JYShin
날짜
2021-04-18 10:05
조회
89
[류은규 한방 칼럼] 종아리 경련

기지개를 켜는 등의 특정자세를 취할 때나 밤에 잠자는 도중 유난히 종아리에 자주 쥐가 나서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있다. 잦은 종아리 쥐의 원인은 무엇일까?
근육이 뒤틀어지는 증상을 의미하는 한의학적 용어인 전근(轉筋)은 내 의지와 상관없이 근육이 갑자기 수축되고 경직되며 극심한 통증을 수반하는 증상이다.
몸의 특정 부위에 수초에서 수분간 경련과 경직이 일어나고 경련이 풀린 이후에도 후유증이 남아 통증이 한동안 지속 되는데, 쥐가 났을 때 고통의 정도는 예상보다 훨씬 심각하다.
전근(轉筋)은 모든 부위에 걸쳐 나타날 수 있지만 특히 종아리 뒤쪽에서 월등히 높은 발생빈도를 보이며 허벅지나 발가락이 꼬이는 증상, 손가락, 옆구리, 하복부에서도 발생한다.
한의학에서는 간주근(肝主筋)이라 하여, 간(肝)은 온 몸의 근육을 주관한다. 근(筋)은 간(肝)과 생리, 병리적으로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말이다. 옛 의학서에 근은 간의 자양을 받아야 자기 기능을 원만히 수행할 수 있다고 하였다. 그런데 간(肝)에서 과도한 열(熱)이 발생하게 되면 근육에 혈액 공급이 저해되고, 이는 과도한 근육 경련으로 이어진다.
낮 동안에는 활동 하는 동안 근육이 계속 움직이기 때문에 혈액순환이 원만하게 이루어지지만, 잠을 잘 때에는 근육의 움직임이 부족해져 대근육이 밀집된 종아리 쪽에 머무르고 있는 혈액의 순환이 급격히 저하된다.
이를 보상하기 위해 강제적인 근육경련을 일으켜 혈액순환을 하기 위해 쥐가 발생하는 것인데, 이 빈도가 한 달에 수회 이상 반복된다면 간이 부담을 받고 있고 원활한 혈액순환이 되지 않고 있다는 신호가 되는 것이다. 마치 배고픈 아이가 젖을 달라고 엄마에게 울며 보채는 것과 비슷하다. 어쩌다 한번 생기는 근육경련은 대수롭지 않을 수 있지만, 한달에 2~3회 이상 반복적으로 재발한다면 간에서 근육에 보내는 혈액공급 저하나 말초혈관의 노화와 같은 본질적인 문제가 숨어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진단을 받고 치료에 들어가는 것이 좋다.
특히 장딴지부위의 근육경련은 심혈관 질환으로 가는 첫 번째 적신호이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된다. 종아리부위에는 승근 승산이라는 혈자리가 있는데, 치질이나 변비를 치료하는 효능이 있어 대장과 종아리와의 연관성을 증명해 준다. 이 부위에는 정맥혈들이 많이 분포돼 있고 정맥혈은 다시 심장으로 들어가게 된다. 하지만 정맥혈은 스스로 움직이는 힘이 없고 근육의 수축과 이완작용에 의한 힘으로 혈액이 움직이게 된다. 변비가 있거나 장에 가스가 많이 차는 경우,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는 경우 장딴지부위의 근육 수축 이완작용이 둔해지고 근육경련이 일어나게 된다. 이럴 때 심장으로의 정맥혈 흐름이 나빠지게 돼 부정맥이 생기게 된다. 부정맥은 심장이 혈액공급을 제대로 받지 못해 심장박동이 일정치 않은 것으로 심혈관질환의 적신호가 된다. 심장순환기내과에서 심전도검사를 받아도 아무런 이상이 없다고 하나 방치해 두면 더 큰 질환이 오게 된다.
종종 근육경련에 대한 칼럼을 보면 마그네슘 섭취가 부족해서 쥐가 난다고 한다. 녹색채소나 콩류, 견과류, 다시마 등 마그네슘이 풍부한 음식을 먹으면 좋다고 하는데, 결국 이러한 음식은 섬유질, 식물성 기름, 해조류 등으로 대장을 튼튼히 해주고 변비를 막는 음식이 된다.
하루에 정수기물(혹 생수)을 따뜻하게 1.5ℓ 정도 마시고 섬유질이 풍부한 채소 과일 현미 등을 자주 먹고 김치 된장 청국장 등의 발효음식을 먹으면 대장과 혈액 림파를 정화할수 있다.
세포와 혈액의 노화를 막고 심혈관계 질환을 예방하는 섭생법이 된다.

Steve Eun Kyu Ryu, R.TCMP, R.Ac.
Riverside Acupuncture & Wellness Centre
2211 Riverside Dr. Suite 106
Ottawa, ON K1H 7X5
613-863-6906
www.AcupunctureOttawa.com
Total 0

번호 견본이미지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회원가입안내
글쓴이 admin 날짜 2016.06.21 조회 9194
admin 2016.06.21 9194
공지
오타와 한인회 홈페이지 게시판 사용 안내
글쓴이 admin 날짜 2016.06.15 조회 8513
admin 2016.06.15 8513
451
오타와 가톨릭보드 한글학교 (25) New
제목 Eva Jung 날짜 2021.06.15 조회 192
Eva Jung 2021.06.15 192
450
코리안 뉴스위크 2021년 6월 11일 (25) New
제목 JYShin 날짜 2021.06.13 조회 147
JYShin 2021.06.13 147
449
[류은규 한방 칼럼] 갱년기 극복 (25)
제목 JYShin 날짜 2021.06.05 조회 568
JYShin 2021.06.05 568
448
[타드 라빈·김진아 부동산 칼럼] 버블일까? 붐일까? (1)
제목 JYShin 날짜 2021.06.05 조회 79
JYShin 2021.06.05 79
447
[류은규 한방 칼럼] 신장과 노화
제목 JYShin 날짜 2021.06.05 조회 23
JYShin 2021.06.05 23
446
[타드 라빈·김진아 부동산 칼럼] 조심해서 살펴보셔야는, 석면(Asbestos)
제목 JYShin 날짜 2021.06.05 조회 38
JYShin 2021.06.05 38
445
코리안 뉴스위크 2021년 6월 4일
제목 JYShin 날짜 2021.06.05 조회 30
JYShin 2021.06.05 30
444
코리안 뉴스위크 2021년 5월 28일
제목 JYShin 날짜 2021.06.05 조회 15
JYShin 2021.06.05 15
443
오타와 한글학교 교사 모집 (25)
제목 yongottawa 날짜 2021.05.30 조회 454
yongottawa 2021.05.30 454
442
[류은규 한방 칼럼] 비만성피로 증후군 (25)
제목 JYShin 날짜 2021.05.26 조회 194
JYShin 2021.05.26 194
441
[타드 라빈·김진아 부동산 칼럼] 홈 인스펙터 없이 지붕 상태 파악하기 (1)
제목 JYShin 날짜 2021.05.26 조회 68
JYShin 2021.05.26 68
440
대사관, 20기 오타와지회 자문위원 추천 받습니다! (2)
제목 JYShin 날짜 2021.05.26 조회 72
JYShin 2021.05.26 72
439
코리안 뉴스위크 2021년 5월 21일
제목 JYShin 날짜 2021.05.26 조회 46
JYShin 2021.05.26 46
438
코리안 뉴스위크 2021년 5월 14일 (25)
제목 JYShin 날짜 2021.05.17 조회 633
JYShin 2021.05.17 633
437
이진수 전 토론토 한인회장 별세 (25)
제목 JYShin 날짜 2021.05.08 조회 772
JYShin 2021.05.08 772
436
[류은규 한방 칼럼] 위산 과다와 위염 (2)
제목 JYShin 날짜 2021.05.08 조회 77
JYShin 2021.05.08 77
435
[타드 라빈·김진아 부동산 칼럼] 어떤 보수·관리가 필요한가? 와장창 돈 깨지는 소리-창문 교체
제목 JYShin 날짜 2021.05.08 조회 81
JYShin 2021.05.08 81
434
코리안 뉴스위크 2021년 5월 7일
제목 JYShin 날짜 2021.05.08 조회 60
JYShin 2021.05.08 60
433
[부고] 어찬훈 전 오타와상록회장 형님상 (25)
제목 JYShin 날짜 2021.05.06 조회 238
JYShin 2021.05.06 238
432
오타와 한인회 - Follow-Up 행사: 한 목소리를 향해 (25)
제목 JYShin 날짜 2021.05.04 조회 316
JYShin 2021.05.04 316